플랫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자율주행과

 https://news.naver.com ain 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92&aid=0002208898(지ー디ー넷토코리아=조·이재환 기자)미래형 전기 차 기술 개발을 위한 애플과 LG전자의 움직임이 뜨겁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은 애플이 직접 전기 파워 트레인을 바탕으로 한 자율 주행 차를 만들면 보도하면서 LG전자는 23일 기자 news.naver.comIT업체를 크게 2개의 속성으로 나누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나뉜다. 하드웨어는 우리의 눈에 보이는 기기를 만들기로, 소프트웨어는 이 기기를 활용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으로 보는 것은 틀림 없다. IT기기를 말할 때 어느 1개도 없어지면 동작할 수 없다때문에 2개의 중요도는 비교하는 것이 무의미하다.1)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차이 하드웨어를 설계하면서 많은 것이 고려된다. 기계적 특성, 전기적 특성, 재료적 특성 등 여러 분야의 여러 요인이 고려된다. 한 사람이 모든 것을 커버할 수 없기 때문에 철저히 분업화되고 있다. 분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커뮤니케이션이다.”하나의 제품을 만드는데 하나의 차를 만드는데 한가지 물건을 설계하면 그 결과는 산이다. 이 커뮤니케이션 효율화 때문에 표준화라는 것을 진행하면서 이를 절대적인 룰다며 단 하나의 목표로 설계된다. 더 잘 만들어도 다른 부분이 그 이상을 사용할 수 없으므로 의미가 없고 더 나쁘게 만들면 다른 부분이 동작하지 않으므로 꼭 맞는 기준에맞춰야 한다.”여러분에게 컵을 만들자고 하면 수없이 많은 컵을 상상할 것이다. 그러나 손잡이는 10cm, 컵의 높이는 30cm, 반경은 15cm의 원통형 컵을 만들자고 하면 모든 사람이 같은 것을 만들 것이다. 이처럼 하드웨어의 설계에는 정답이란 것이 존재한다.반면 소프트웨어는 다르다. 소프트웨어도 많은 사람이 하나의 프로그램을 만들지만 어떤 알고리즘을 사용하느냐에 의해서 천차 만별의 결과가 나온다. 그리고,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길을 찾는 데 적어도 10초 걸리도록 설계한다고 했을 때 누군가가 3초에서 찾는 프로그램을 만든다면 이는 당연히 더 좋은 프로그램에서 누구나 3초 걸릴 것을 사용할 것. 대답을 구하는 것에 안주하지 못하고 더 좋은 답을 찾는 것이 꼭 필요하다는것이다. 상기의 차이에 근거한 기업 성공을 위한 키워드도 다르다. 하드웨어 기업의 경우 시스템의 존재가 중요하다. 아무리 인재를 많이 영입했다고 해도 이들이 뜻대로 움직이지 않고, 중구 난방의 일을 하면 그 결과가 좋지 않다. 그래서, 정해진 일을 정해진 시간에 할 수 있도록 짜여진 트랙을 달릴 필요가 있다. 반면 소프트웨어는 한두명의 천재가 그 기업의 역량을 좌우한다. 사람이 아무리 많아도 천재 한 사람이 내기 답변보다 좋은 답을 낼 수 있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2. 컴퓨터와 스마트 폰의 미국 주식 시장을 본다. 마이크로 소프트는 20년 이상 주식 시장의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1995년 윈도를 바탕으로 인텔이나 마이크로 소프트는 동시에 급격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인텔은 1999년을 기점으로 하락을초 2010년 초반에는 잠시 다시 성장을 보이더니 오랜 기간 돋보인 성장이 없다. 하드웨어의 성장은 성능의 가파른 향상이 있어야 가능하다. 286을 거쳐서 386,486, 펜티엄까지 인텔의 성장은 경이적이었다. 이전 세대의 컴퓨터와는 차원이 다른 성능에 컴퓨터를 바꿔야 한다. 그러나 펜티엄을 기점으로 그 성장이 정체한다. 컴퓨터의 성능 향상에 의한 사용 가능하게 된 마이크로 소프트 오피스가 오피스의 디지털화를 이끌고 그 트렌드가 컴퓨터의 수요를 폭발시킴으로써 인텔의 성장을 이끌었지만 펜티엄을 기점으로 오피스 프로그램을 돌리는 것에서는 컴퓨터의 차이를 느끼지 못 했다. 게다가 컴퓨터 수요를 이끄는 또 하나의 축인 게임들도 그 아이화로에서 게임 시스템의 발전보다는 그래픽의 향상에 초점을 맞추어 CPU의 성능보다는 그래픽 카드에 의존하게 되는 시스템으로 인텔의 신기술이 기다려지지 않은 순간이 찾아왔다. 마이크로 소프트의 성장도 인텔처럼 2000년을 기점으로 잠시 멈춘다. 매년 새로운 버전을 내면서 꾸준히 판매를 유지했지만 근본적인 기능의 변화가 아니라 수요의 폭발적 성장이 없었기 때문이다.반면 휴대 전화라는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이 하드 시장의 축을 휴대 전화에 옮겼고 삼성, LG, 노키아 등의 휴대 전화 업체들이 급속히 성장했다. 2000년대 초중반까지 휴대 전화에 인터넷이 깔리기 시작한다. 데이터 이용료를 두려워하고 사용한 사람은 적었지만 이미 휴대 전화는 인터인터넷이 가능할 만큼 기술 성장을 이룬 것이다. 07년 아이 폰이 화려하게 등장한다. 이미 자체 운영 체제를 갖고 있던 애플은 휴대 전화에 작은 컴퓨터를 이식할 거라 믿었다. 반면 노키아와 LG 같은 회사는 “인터넷이 가능한 휴대 전화”라는 인식이 강했다. 이 두가지 관점의 가장 큰 차이는 무엇인가?자유도에 있다. 운영 체제에 기술력이 없었던 하드웨어 업체들은 최대한 기능을 짜서 놓고 업체가 원하는 환경에서만 동작하도록 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스마트 폰은 컴퓨터처럼 직접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남의 프로그램을 활용함으로써 자신만의 독자적인 사용 환경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그래서 빠르게 안드로이드를 이식하는 스마트 폰의 세계에 뛰어든 삼성을제외한 다른 회사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3) 자율주행차와 스마트폰의 현재 상황을 보자. 많은 사람들은 전기차를 전기로 구동하는 차가 아니라 차세대 플랫폼으로 보고 있다. 휴대전화가 스마트폰으로 되어 있던 시대 사람들의 관점과는 전혀 다른 자세다. 필자는 이 관점이 옳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고 일전의 포스트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아무리 자율주행이 돼도 사람들이 소비를 차 안에서 하는 걸까. 오히려 잠을 더 자려고 하는 것 같은데? 언택트 시대에 차량 이용이 과연 많을까 이러한 맥락에서(https://news.naver.com/main). 이번의 포스팅에서는 “전기 자동차가 차세대 플랫폼인 “이라는 가정에서 시작하고자 하는.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주행 기능이다. 자동 운전이 완벽한 수준에 이르렀다”라고 가정하자. 그러자 그 뒤에는 뭐가 있을까? 아니다.최고의 운전은 안전 운전하는 말이 있다. 안전 운전하는 것은 정해진 속도에 정해진 코스로 달리는 정답이 있다. 기존의 소프트웨어 시장은 크게 다르다. 그럼 그 이외의 차별 점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가?바로 가격이다. 안드로이드가 시장을 장악할 때 그렇게 운영 체제의 가격은 낮지 않으면 안 된다. 운영 체제의 수익 모델을 판매 수익이 아니라 다른 모델을 가져와야 한다는 뜻이다. 현재의 안드로이드 수익 모델를 보면, 애플리케이션의 판매 수익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 체제이다. 이는 안드로이드의 독과점에 가까운 점유율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운영 시스템에 맞추고 소프트웨어는 재개발되어야 한다. 같은 기능을 하려고는 하지만 기계 언어적 차이에 의한 프로그램 자체는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만약 점유율이 낮은 자율 주행 차량이 각각 다른 운영 체제를 갖는다면,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로는 개발 비용 부담으로 몇가지 플랫폼에만 맞게 개발을 할 것. 플랫폼의 성장을 위해서는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을 많이 보유하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개발자의 최대화하고 개발 업체를 흡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는 곧 수익성 악화를 의미한다. 그러나 안드로이드를 보유한 구구루가 시장에 진입하면 어떨까?안드로이드 플랫폼을 그대로 이식하면 앱 개발자들은 휴대 전화와 차량을 동시에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높은 수익성을 보장할 수 있다. 그러므로, 개발자의 입장에서 우선되는 플랫폼이다. 4.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접점=애플이 스마트 폰의 주도권을 쥐고 이유는 무엇인가?디자인?감성?물론 그것들이 중요한 요소인데, 그들이 왜 가능한지를 잘 살펴야 한다. 사람들이 아이 폰을 선호하는 이유는 이용 후의 만족도에 있다. Android폰과는 다른 프로그램이 제대로 실행되고 버그가 많지 않다(코어 앱에 한해서). 그래서 사용 만족도가 높아 그것이 충성 고객들의 확보로 이어진다. 왜 아이 폰만하지만 이런 만족도를 줄 수 있을까. 바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양쪽을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는 기계적 언어로 소통한다. 위에서 말했듯이 이것은 철저히 규격화되어 최적화보다는 평준화가 요구된다. 규격화를 삐기 위해서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쌍방에 대한 이해가 동시에 필요하다. 회사 간의 내부 정보를 오픈하기 어렵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하드웨어가 한개에 없다고 그것이 쉽지 않다. 그러므로 애플만 규격화가 아니라 최적화된 것이다.자동 운전 차도 마찬가지다. 사업 초기에는 하드웨어 업체가 시장을 개척하고 소프트웨어 회사가 그 저변을 넓히고, 궁극적으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양쪽을 하는 업체가 시장을 장악할 것이다. 현재는 하드웨어 회사의 시대이고곧 소프트웨어 회사 시대가 올 것이다. 이미 모든 소프트웨어 회사가 전기차를 중요한 시장으로 인식하고 있는 지금 다시 안드로이드와 IOS가 시장을 차지할 것이다. 시장에서 구글이 하드웨어 제작 능력 여하에 따라 미래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